Loading...
HOME | 사이트맵 | 직원전용
 
 
 
 
작성일 : 12-04-20 10:37
초음파 뇌 시술로 중증 수전증 치료한다
 닉네임 : 명지병원
조회 : 6,452  

중증 수전증 환자에게 초음파를 통한 치료가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장진우 교수팀은 중증 수전증(본태성 진전)환자 2명에게 고집적 초음파뇌수술(MRgFUS, MR guided Focused Ultrasound)을 시도한 결과, 손떨림이 멈추는 등 큰 치료 효과를 거뒀다고 19일 밝혔다. (사진 설명 : 수전증 환자의 선 그리기 테스트. 사진 오른쪽이 시술 전, 왼쪽이 시술 후의 모습.)

복부 등의 진단적 검사에 주로 이용되던 초음파를 주파수 조절로 인체조직의 변화를 줄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최근 들어 자궁 근종 등 일부 질환의 임상치료에 이용되고 있는데, 여기에 더 나아가 수전증과 같은 뇌신경질환치료에도 적용되어 첫 성과를 거둔 것.

수전증치료

고집적초음파술(MR guided Focused Ultrasound)은 MRI를 통해 뇌 안의 치료부위를 확인한 후 몸 밖에서 인체에 무해한 초음파를 머리 안으로 집중시켜 인접조직에 손상을 주지 않은 채 목표한 (뇌)조직만을 선택적으로 조작하는 치료법이다.

이번 고집적초음파술은 초음파는 뼈를 포함한 단단한 조직은 잘 통과하지 못하여 뇌질환의 진단과 치료에는 사용할 수 없다는 기존상식을 뒤엎은 치료법. 최근 이스라엘 연구소에 의해 뇌의 심부 영역에 정확하게 고집적 초음파를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고, 이를 실제 임상에서 기능성 뇌질환인 본태성 수전증 환자의 치료에 응용하고자 임상연구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세계 최초로 초음파를 뇌신경치료에 시도한 이번 프로젝트에는 미국 버지니아대(UVA)와 세브란스병원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먼저 미국 UVA에서 지난 1월 고집적초음파술을 이용해 수전증환자의 치료에 성공했고, 이어 3월 세브란스병원이 두 명의 환자에게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같은 수술법은 향후 강박장애, 간질, 통증, 뇌종양 등 다양한 신경계 질환에 치료에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보고 있다. 또 올 상반기부터 역시 세계최초로 난치성 강박장애환자에 대한 고집적초음파술(MRgFUS)의 연구가 본 연구팀에 의하여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번 고집적초음파술이 적응될 수 있는 환자는 약물에 반응하지 않는 일상생활에 제한을 줄 수 있는 모든 본태성 수전증 환자들로 고령이나 건강상의 문제로 뇌심부자극술을 비롯한 수술적 치료가 어려운 케이스도 안전하게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편, 약물에 반응하지 않는 본태성 수전증의 경우 이번 수술법 외에도 고주파를 이용한 전기응고술, 뇌심부자극수술 모두 효과가 있다. 하지만 전기응고술과 뇌심부자극수술은 출혈과 감염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고령인 환자와 수술에 제한이 있는 질병이 있는 사람은 마땅한 대체방법이 없었다. 감마나이프를 이용한 방사선 치료도 생각해 볼 수 있으나 초고용량의 방사선에 따른 부작용이 속출하여 시술이 보편화되지 못하고 있다.

이번에 사용된 초음파 시술은 개두술이나 절개수술을 하지 않고, 방사선에 따른 부작용도 없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나 다른 여러 문제가 있는 환자들의 치료에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비급여진료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길 | 모바일버전